[이사장이 찾아가는 조합원 인터뷰]이순정 조합원
상태바
[이사장이 찾아가는 조합원 인터뷰]이순정 조합원
  • 한들신문
  • 승인 2020.07.2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산내들’ 보물, 실력파 사무국장 이순정 조합원

언제 만나도 반가운 사람이 있다. 누구에게나 따뜻하고 상냥하게 예쁜 미소를 짓는 사람, 이순정 <푸른 산 내들> 사무국장이다. 앙증맞고 작고 예쁜 들꽃 같은 사람이다. 이사한 사무실은 문패도 달지 못하고 어수선했다. 요즘 유독 힘들어하는 그녀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10여 년 넘게 <푸른산내들> 실무자로 일하고 있는데요. 환경에 대한 남다른 관심이 있지 않나 싶어요.

어릴 적부터 자연에 관심이 많았어요. 봄이 오면 새싹들이 언 땅을 시루떡처럼 머리에 이고 나오는 것을 보았을 때 어찌나 신기한지요. 그 감동은 지금도 잊을 수 없는 행복이 되었어요. 아버지가 지게에 소꼴로 베어 온 풀이름을 하나하나 묻기도 했지요. 우리 아이가 어느날 깨알처럼 작은 꽃을 피운 쥐꼬리망초를 보고 이름을 물어보고, 또 보도블록 사이에 핀 주름잎 꽃 이름을 물어보았을 때 어릴 적 기억이 떠올랐어요. 내 아이의 물음에 답을 해야겠구나 싶어 나무와 풀, 곤충 공부를 시작한 것이 지금의 나를 이 자리에 있게 했구나 싶어요.

지금은 자연에 푹 빠져 살고 있지만, 생활 속에서 환경에 대한 실천으로 반성과 노력 두 가지를 하고 있어요. 그래서 우리 지역의 생태 역사를 기록하고자 열심히 지역의 자연조사를 하고 있답니다. 길거리를 지나며 상가마다 뿜어내는 실외기 열기에 나만이라도 에어컨을 사용하지 말아야지 다짐도 했어요. 아이들에게 그 말을 한지 여섯 해가 지났고, 에어컨 없이 그만큼 참아 왔어요. (웃음)

환경단체 활동가로 여러 가지 일을 해 왔지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일은 숲이나 자연해설을 하는 것이고요. 두 번째로 좋아하는 일은 자연조사를 하는 일이랍니다. 올해부터는 제가 좋아하는 꽃과 곤충을 지키기 위해, 숲에서 즐겁게 뛰어노는 아이들의 웃음을 위해, 기후와 대기오염 미세먼지와 관련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네 자녀를 키운 엄마로 요즘은 자녀들에게 얹혀산다면서요? 자녀들과 더불어 사는 희로애락이 궁금해요.

주변 사람들이 아이가 넷이라면 키우느라 힘들었겠다.” 하는데, 그 말은 저를 참으로 미안하게 하는 말입니다. 늘 아이들이 나를 키우고 돌봐줬다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시민운동을 하기 전에도 부족한 것 투성이로 아이들을 키웠지만, 시민운동을 하면서는 더욱 그랬어요. 아이들을 키울 때 주변에서 애가 고3이라서 뭘 하네. 못 하네.” 할 때 저는 가동보와 세월호 교도소 집회 등으로 늘 아이들보다 일이 먼저였지요. 그 난리 통에 아이 넷은 모두 고3을 치렀고, 그 속에서도 불평 한번 없이 자라주었습니다. 매일 집회를 하던 20144~11월까지 큰아들은 아르바이트하면서 엄마를 대신해 동생들 저녁을 먹이고 빨래를 하고 집안일을 해 주며 불평 한마디 하지 않았어요. 촛불 집회를 오랫동안 하였는데 재수를 하던 큰딸은 종이컵을 준비하는 일부터 피켓을 만드는 일을 도와줬습니다. 얼마나 고마운지요.

그러다 보니 어느새 아이들은 다 자라서 직장인이 되고, 엄마의 경제적 도움 없이 대학도 졸업하고, 저를 어린아이 돌보듯 돌보는 성인이 되어 있어요. 뒤돌아보면 제가 겨우 해 준 것은 아이들이 어릴 때 봄, 여름, 가을, 겨울 아이들을 데리고 자연 속으로 가서 놀아 주고, 매일 학교 운동장에 가서 아이들이 모래투성이가 되도록 흙을 만지며 놀게 한 것뿐이랍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소중한 가족인 강아지와 고양이 이야기를 빠뜨려서 소개해야 할 것 같아요.

다들 사연 많은 아이들인데 옴이 올라서 버림받은 강아지는 셋째가 데려오고, 분만을 하고 새끼 대신 주인에게 버림받은 아이는 장남이 데려오고요. 태풍 때 송정리 주유소 근처에서 비를 맞고 있는 탈진한 아기 고양이는 막내가 데려왔어요. 세 번째 고양이는 미숙아라 한살이 넘은 지금도 우는 소리가 아주 작아요. ‘애옹애옹해요. 그래서 이름을 애옹이라 지었습니다. 모두 소중한 우리 가족입니다. (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