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인다!
상태바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인다!
  • 한들신문
  • 승인 2020.08.31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중한 목숨이 일순간에 사라졌다.

지난 13일 새벽 130분쯤, 거창읍 아림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우즈베키스탄 청년이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가해자는 20대 청년으로, 음주운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야 시간대에 음주운전에 의한 교통사고라는 익숙한 생각의 틀을 벗고 다시 생각해보면, 먼 이국으로 돈 벌러 온 외국 청년의 죽음에 대한 안타까움에 더해, 사전에 이러한 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미리 방지할 방도는 없었냐는 것이 더 큰 아쉬움이요 안타까움이다.

주민들이 해당 구간에 대한 음주단속 미흡지나치게 높은 제한속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는 것도 그러한 맥락으로 이해된다. 자전거나 보행자가 통행할 수 있는 구분된 통행로가 없는 좁은 도로 환경도 문제인데, 그런 위험한 길을 별다른 개선책 없이 유지해온 그간의 무대책은 더욱 답답하다.

거창경찰서 교통관리계 관계자가 이번 사고를 계기로 14일부터 추석 전까지 새벽 시간 불시 음주 특별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고 안전속도 5030’이 거창에도 적용되어 고원식 횡단보도나 과속방지턱을 곳곳에 설치해 과속을 막을 것이라고 설명한 것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일이지 재발을 막을 제대로의 약방문이 될 것인지는 의심스럽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의 관계부처 합동으로 낸 61일 자 보도자료에 따르면, 전국 도심부 안전속도 5030도입을 조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전국 140개 지자체 시설개선사업을 지원하고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송 UCC 공모전 등 홍보를 가속화할 모양이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도시지역의 차량 속도를 일반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30km 이하로 하향 조정하는 정책이며, 행안부를 비롯한 국토부, 경찰청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안전속도 5030 협의회를 중심으로 범정부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20194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2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2021417일부터는 전국 도시지역의 일반도로 차량 속도가 기존 시속 60km 이내에서 시속 50km 이내로 낮아지며, 정부에서는 지자체와 협력하여 연내 정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한다.

작년 12월에 발간한 안전속도 2030 백서를 보니 그간의 추진 일정과 방법이 소개되어 있다. 그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추진 의의나 성과보다도 안전 관계 중앙 부처가 부처 간 칸막이를 극복하여 범정부 협의체인 안전속도 5030 협의회를 구성하여 함께 협업을 통해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교통사고 사망 관련 지수인 보행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 구성비('17)’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18.9%) 보다 훨씬 높은 40%('17)인 우리의 안전 수준을 해결하기 위해 관계부처가 칸막이를 걷고 공동으로 협업한 사례는 우리 지자체도 적극적으로 모방을 통해서라도 배워야 할 일이라 여겨진다.

행안부와 국토부 관계자가 안전속도 5030은 사람 중심의 도시와 교통체계로 가는 신호탄이라 할 수 있다.”라며, “속도 하향 정책이 실제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니 우리 거창군도 관내 안전 관련 관계기관의 협업을 통해 지역민의 안전을 위한 정책 추진에 함께 나서는 모범을 보여 주기를 바란다.

속도를 줄이고 사람을 보자, ‘우리의 안전나의 안전임을 볼 것이므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