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들의 시선]‘소 잃은 외양간’, 그대로 두려는가!
상태바
[한들의 시선]‘소 잃은 외양간’, 그대로 두려는가!
  • 한들신문
  • 승인 2020.12.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이 7거창국제연극제 상표권이전 관련 대군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거창군은 거창국제연극제 집행위원회(이하 집행위)’와 지난 4일 합의서를 체결해 연극제 상표권10억 원에 이전받기로 하고 집행위는 관련 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감사 청구를 통해 위법성을 밝히겠다는 입장이고, 군의회도 예산 삭감으로 합의 추진에 제동을 걸었다.

군수의 대군민 담화문은 이번의 합의소모적 논쟁을 넘어선 대승적 문제 해결’,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길로 평가하고 군민 모두가 받아들이기를 기대했던 모양이다. 그러한 입장에서 본다면, 합의 체결 이후에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의 문제 제기나 군의회의 제동 등의 현실소모적이고 대승적이지 못한’, ‘상생을 가로막는문젯거리로 여겨질 수도 있을 것이다.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거창군은 여전히 잘못짚고 있다. ‘군민 정서와 맞지 않는 것은 상표권 이전 합의 금액만이 아니다. 거창군이 여전히 못 읽고 있는 것은, 군이 잘못된 행정에 대해 근본적인 자기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데에 대한 군민의 정서이다. 우리가 지적하는 것은, 여전히 귀를 틀어막고 가던 발걸음만 재촉하는 것은 상생의 길이 아니라 또 다른 수렁에 발을 내딛는 것일 수 있다는 점이다.

군수의 공약사항 이행이라는 빨리빨리가 문제의 근원이고 핵심이다. 담화문에서 밝힌 대로 상표권 이전이 첩경이라는 생각과 그 이후 업무추진에 다소 미흡한 부분이 동면의 양면처럼 붙어 있다는 점을 깨닫지 못한다면 손톱 밑의 가시만 보고 염통에 쉬스는 걸 보지 못하는격이다. 손 안의 모래를 꽉 쥐는 것은 대승적이지 못할 뿐만 아니라 어리석은 일이다. 우리가 잘 알듯이, 잘못 끼워진 첫 단추를 제자리에 맞추는 일이 가장 빠른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 되었던 거창국제연극제가 군민에게 세금을 떠안게 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한 것을 모두의 상생이라는 이름으로 받아들이라는 것은 지름길이 아니라 낭떠러지일 따름이다.

지역의 문화예술인들과 기존 국제연극제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지역문화에의 기여도를 평가하는 것은 상표권을 평가하는 것에 우선해야 할 일이다. ‘상표권이란 지속 가능한 사업을 위한 것이지 지난 노고에 대한 보상이 아니다. 향후 연극제의 발전에 대한 기대와 전망을 제대로 평가하고 지역민들의 문화 활동들을 강화할 수 있는 지역문화의 발전 계획의 토대 위에서 사업의 지속 여부도 평가되어야 할 것이다.

군의 최대 현안과제를 빨리 종식시키고 더 큰 거창을 위해 나아갈행정의 급선무는 군수의 대군민 담화문끄트머리에 밝혔듯이 군민과 소통하고 다가서는 군정이지 과감한 결단이 아니다.

잘못된 행정에 대한 책임행정’, ‘투명 행정만이 신뢰의 기초이다. 군민들과 함께 군의 재정적 지원 등으로 커온 지역의 축제를 제대로 살려 나가는 일은 거창군과 집행위밀실 거래로서 이루어질 수는 없다. 이것 역시 군민의 정서이다. 시민사회단체가 제안하는 주민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만들어 연극제 정상화를 논의하는 것, 지역공동체의 문제를 해결하는 좋은 선례를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소를 잃고도 외양간을 고치지 않는다면 상생이라는 메아리 없는 상투어의 되풀이를 막을 길 없다.

거창국제연극제는 지역 주민과 문화 예술인, 지방자치단체의 협치를 통해!” 귀담아듣고 거창군이 가야 할 지름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