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빌라 이야기 서른여덟 번째]물건을 숨기던 아저씨
상태바
[월평빌라 이야기 서른여덟 번째]물건을 숨기던 아저씨
  • 한들신문
  • 승인 2021.01.1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빌라

배용호 아저씨의 자취 일 년을 돌아봤습니다. 오십 평생 시설에서 살았던 아저씨는 일 년 전부터 거창읍에 사글셋방을 얻어 자취합니다. 옷장 내가고 냉장고 사고 살림 장만하던 때가 몇 달 전 같은데, 벌써 일 년입니다. 반백 년 아저씨의 발목을 붙잡았던 만에 하나 있을 사고는 없었습니다. 반백 년 숨기고 가렸던 아저씨의 참모습이 무수히 드러났습니다. 말과 행동, 마음과 생각,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많은 것이 달라졌습니다.

자취 3주 만에 옷장, 냉장고, 서랍장에 채웠던 자물쇠가 하나둘 없어지더니 다 사라졌습니다. 시설 안에서 단체 생활하며 다른 입주자에게 이런저런 피해를 볼 때는 곳곳에 자물쇠를 채웠습니다. 다른 사람도 자물쇠를 채웠지만, 아저씨는 유독 자물쇠에 집착하고 물건을 깊숙이 숨겼습니다. 이삿짐 꾸릴 때, 구석구석에서 발견된 물건들에 깜짝 놀랐습니다. 상한 음식과 잃어버렸던 물건들까지.

그랬던 아저씨가 자취 몇 달 만에 모든 문을 개방하고 자물쇠를 치웠습니다. 한동안은 혼자 살면서도 자물쇠를 채웠습니다. 외출복 갈아입으려면 옷장 자물쇠 풀었다가 다시 잠그고, 음식 꺼내려면 냉장고 자물쇠 풀었다가 다시 잠그고, 간단한 물건도 수납장 자물쇠를 풀어야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아저씨 혼자 사는 집이고 아무도 건드리지 않는다고 설명해도 소용없었습니다. 반백 년 채웠던 자물쇠가 쉬 풀리겠습니까?

어느 날, 깜빡하고 자물쇠를 잠그지 않고 외출했습니다. 그런데 옷장의 옷이 그대로, 냉장고의 음식이 그대로, 수납장의 물건이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이런 경험이 쌓이자 자물쇠를 한 개 두 개 풀어헤치더니 스스로 모두 없앴습니다. 아저씨의 마음, 아저씨의 생각, 아저씨의 삶이 풀어헤쳐지는 것 같습니다.

시설 안에 사는 어떤 입주자가 물건을 자꾸 숨긴다면 그것을 어떻게 봐야 할까요? 아저씨의 나쁜 습관, 지적 약자의 특성, 시설 입주자의 특성, 그래서 사례 회의하고 지도·학습·훈련·치료한다? 아저씨는 스스로 자물쇠를 걷어치웠습니다. 필요하지 않으니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