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 열려
상태바
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 열려
  • 한들신문
  • 승인 2021.03.0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은 31일 제102주년 삼일절을 맞이해 가조면 장기리에 위치한 기미만세 독립운동기념탑에서 기념식을 진행했다.

올해 기념식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독립유공자 유가족과 기관단체장 등 50여 명만 참석한 채 고유제와 기념식만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기미만세 독립운동기념탑 옆에 위치한 충의사에서 3·1 정신계승발전위원회의 주관으로 고유제를 지내며 순국선열을 추모했다. 이어 기념식에서는 헌화와 분향,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등이 진행됐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기념사에서 거창군은 일제강점기 활발한 의병활동과 만세운동, 파리장서 운동과 신사 참배 거부운동 등 빛나는 항일투쟁의 역사를 가진 곳으로, 오늘날 직면한 코로나 19와의 사투에도 거창군민의 저력으로 이겨내리라 확신한다라며 어려운 시기지만 삼일운동의 정신을 잊지 말고 코로나 극복을 위해 추진하는 여러 사업에 전 군민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