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면 산불 현장 가보니
상태바
신원면 산불 현장 가보니
  • 한들신문
  • 승인 2021.03.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 소각 흔적 역력
하루 이틀 아닌 수 년째 반복 추정
마을 입구부터 곳곳에 쓰레기
현장에서 발견된 불법 소각 흔적
현장에서 발견된 불법 소각 흔적

지난 26, 거창 내 환경단체인 푸른산내들과 함께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현장을 확인해 본 결과 오랫동안 쓰레기를 불법으로 태운 흔적이 발견됐다.

마을 주민이 지목한 화재 시작 지점에는 조개껍질, 작은 음료수 병, 플라스틱 등 오랫동안 생활 쓰레기를 태운 흔적이 역력했다.

 

산불의 30%가 불법 소각 때문에..

산림청은 지난 20207, 산불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불법 소각으로 인한 산불이라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불법 소각으로 인한 화재는 전체의 약 30%, 등산객 등 입산자 실화(34%)에 이어 두 번째를 차지했다.

또 산림청은 불법소각으로 인한 화재로 매 년 평균 4명의 고령 농업인이 불을 끄려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으며, 막대한 산림 피해와 미세먼지 발생 등 주민 불편도 초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불법소각 차단 노력은 부족

거창군에서도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계도 활동은 부족하다.

군은 봄철 산불 발생을 막고 위험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매 년 산불감시원을 선발, 감시 업무를 맡기고 있다. 산불감시원은 마을을 순찰하면서 불법소각 조짐이 보이면 경고를 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거창군에서 선발하는 산불 감시원은 읍·면 각 10명으로, 타 시·군에 비해 많다. 그러나 산불감시원들이 좁은 지역을 세세히 관찰하며 위험 요인을 차단하기보다 넓은 지역에 대한 순찰 활동을 하다 보니 이번 산불을 막아내지 못했다.

산불감시원에 대한 업무 지침의 재편과 불법소각 현장 발견 시 행정에 신고를 해 계도하는 체계가 갖춰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장기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 스스로 문제를 인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 최근 각 읍·면별로 만들어지고 있는 주민자치회를 통해 주민들이 스스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게 하고 행정이 이를 지원하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

거창에 거주하는 주민 ㄱ씨는 면 지역에 거주하는 부모님 댁에서 불법 소각을 하길래 이러면 안 된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다.”라면서 이러한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언제든지 산불이 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