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물면 떠나고 싶고 떠나면 그리운 곳
상태바
머물면 떠나고 싶고 떠나면 그리운 곳
  • 한들신문
  • 승인 2021.03.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편지 집배원, 김태섭 시인

곡송-굽은 소나무

이경재

 

야트막한 언덕배기 양지바른 한켠

이제는 쪼르르 달려와

오손도손 놀아줄 아이도 없는

한적한 앞마을 바라보며

목 놓아 울음 울꺼나

저기 굽은 허리 애고애고 두드리며

신경통 관절통 고생 고생만 하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할아버지 할머니 늙은 인생길

구시렁구시렁 말동무나 하며

시름시름 나도 따라

또 한세월 휘감기며 굽어나 볼꺼나

아무짝에 쓸모없는 굽은 소나무

아서라, 누가 날더러

고향의 아름다움이라 했던가

그나마 남은 흙무지랭이 사람들

송장 칠 젊은이도 부족한

초라한 상여길 뒤편에 서서


지난해 11월 거창에서는 의미 있는 행사가 있었다. 백발이 성성한 할배 할매들이 학교로 다시 모여든 것이다. 폐허가 된 학교를 손수 쓸고 닦아 배움터를 마련하였고, 당신들의 삶을 한 줄 한 줄 글로 엮었다.

 

큰 딸 희자야 / 나 엄마다 //지금은 너나 나나 같이 늙어가는구나 / 네가 집을 떠나서 / 돈을 벌러 나갔을 때 / 나는 너무 마음이 아팠다 // 네가 동생들 여섯을 다 키우느라고 / 얼마나 고생이 많았느냐 // 지금에 와서 생각하니 /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 세월은 이리도 허망하구나 // 부모로서 너를 너무 고생시켜서 / 내 마음에 한이 맺힌다 // 내 큰 딸 희자야 / 부디 행복하게 잘 살길 바란다

-거창군 웅양면 장지마을 이정남의 () <큰딸 유희자에게, 전문>

 

머물면 떠나고 싶고 떠나면 그리운 곳이 어머니의 품이고 고향이 아닐까? 이경재 시인의 <곡송>을 읽으며 불현듯 이 시가 생각났다. 어머니의 시를 읽는 큰딸 유희자 씨의 마음과 20년 전 시인의 詩心(시심)은 서로 틀릴 수가 없다. 전화기에 손을 올리시라. ‘내 큰 딸 희자야라고 부르는 어머니의 목소리가 들리지않는가.

 

말라 비틀어진 굽은 허리 뉠 자리 찾으며

꺼이꺼이 목놓아 통곡이나 할꺼나

 

원기마을 이야기, 도서출판 살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