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청 간부 공무원, 음주운전 사고 ‘물의’
상태바
군청 간부 공무원, 음주운전 사고 ‘물의’
  • 한들신문
  • 승인 2021.03.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의 간부 공무원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 물의를 빚고 있다.

거창경찰서에 따르면 공무원 씨는 3일 오후 940분쯤 술에 취한 채 차를 몰다 국도변의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직후 측정한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07%, 면허 취소 수준이다.

씨는 사고가 발생하기 전 마을 이장과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를 낸 씨를 불러 조사를 거친 후 불구속 입건할 예정이다. 거창군도 사법기관으로부터 사실을 통보받으면 경상남도의 인사위원회에 통보해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