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대 노조, ‘김천영 이사장, 즉각 사퇴해야’ 성명
상태바
승강기대 노조, ‘김천영 이사장, 즉각 사퇴해야’ 성명
  • 한들신문
  • 승인 2021.06.2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학 육성보다 개인 영리에 몰두
강제 기부시키고 연봉도 삭감
횡포에 대학 떠난 직원만 80명..
현 총장은 총장 적임자..대학 발전 위해 협력해야

민주노총 전국대학노조 한국승강기대학교지부 노조원들이 28, 성명서를 통해 김천영 이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번 성명서 발표에는 노동조합원 18명이 참여했다.

이응국 승강기대학 노조 지부장은 성명서를 통해 한국승강기대학교 정상화의 과정이 위기에 봉착했다고 보고 우리의 입장을 교육계, 노동계, 승강기 업계와 지역사회에 알린다.”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응국 지부장은 “2012, 거창군은 대학 정상화 명분으로 김천영 대표를 이사장으로 영입했다.”라며 그러나 김 이사장은 사학 육성보다 대학 공사의 수의계약이나 등 자신의 영리에 더 큰 관심을 두었으며, 승강기 업계 여러 대표들과 내용 있는 협력을 추진하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응국 지부장은 교수 및 직원들에게 정당한 처우를 하지 않아 조직 발전에 정체를 야기했을 뿐만 아니라 정부 부처 또는 지자체와의 갈등으로 대학이 가진 능력을 낭비했다.”라며 다행히 학생이 늘어나 재정이 흑자로 돌아섰고, 거창군의 지원과 각종 정부 지원사업을 끊임없이 유치했으나 그 과정에서도 교직원들은 말로 다 할 수 없는 고통에 허덕였고 대학 인지도에 영향을 줄까 외부로 발설도 못했다.”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노동조합이 처음으로 밝히는 것이지만, 김천영 이사장은 2012년 대학을 인수하면서부터 체불임금 중 상당 부분을 도로 강제 기부시키는 갈취를 자행했고, 불법적으로 직원들의 직급을 2급부터 4급까지 강등 조치했다.”라면서 멀쩡한 호봉제를 연봉제로 바꾼다며 근로자 절반의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취업규칙을 고쳤고, 최대 1,700만 원의 연봉 삭감도 자행했다.”라고 전했다.

특히 궁핍한 생활을 못 견디고 몇 달 혹은 몇 년 근무하고 학교를 떠난 직원이 약 80명에 이른다.”라며 이런 횡포에 항의라도 하면 사람은 많으니 싫으면 그만두라는 식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임 총장은 김천영 전 총장과 달리 공사를 통한 이권이나 영리에 관심을 두지 않았으며 정부부처와 지자체, 산업계와 두루 소통해 대학의 외연을 정상화하고 교직원의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며 우리 조합은 신임 총장이 대학을 정상화하고 발전시킬 리더라고 판단하고, 신임 총장의 경영을 무조건 방해하는 이사회의 각성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조는 지난 10년간 대학을 부정 비리의 질곡으로 떨어뜨린 김천영 이사장과 들러리를 선 이사들은 즉각 사퇴하고 이제라도 신임 총장의 경영에 협조해 생존과 발전 가능성에 협력해야 한다.”라며 대학 발전을 저해하는 김천영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이사회는 12년 간 임금동결에 대한 보상 차원의 임금 인상을 단행하라’, ‘이사회는 정상적 진급 인사를 시행하라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