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거창행 버스 탄 감염자 함양서 하차..거창군, 파악 나서
상태바
서울서 거창행 버스 탄 감염자 함양서 하차..거창군, 파악 나서
  • 한들신문
  • 승인 2020.08.27 19: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서 거창행 고속버스를 탄 한 승객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판정을 받았다. 해당 승객은 함양군에서 내린것으로 확인됐으며, 거창군은 같은 버스에 탄 주민을 찾고 있다.

거창군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9시에 서울남부터미널에서 함양을 거쳐 거창에 도착하는 고속버스에 확진자 한 명이 탑승했다.

해당 승객은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시민으로, 함양군에 내린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해당 버스에 거창 주민들도 일부 탑승한 것으로 확인되며 거창군은 탑승자에 대한 검사를 안내했다.

거창군 관계자는 "지난 26일 오전 9시에 서울남부터미널에서 함양을 거쳐 거창에 온 거창고속 버스 탑승객은 빨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길 바란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절매 2020-08-28 18:53:05
이럴때는 안다니는게 최선인데...

ㅇㅇ 2020-08-27 20:42:46
이런...도레미친 졸라 짜증나네 왜 오는데 겁내짜증나 진짜 왜에? 응? 왜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