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YMCA, ‘집행위, 거액 고집하면 법률적 대응’
상태바
거창YMCA, ‘집행위, 거액 고집하면 법률적 대응’
  • 한들신문
  • 승인 2020.12.0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YMCA 시민사업위원회(아래 거창 YMCA)3, 기자회견을 열고 거창군과 거창연극제집행위원회(아래 집행위)거창국제연극제 상표권 매입 금액 가격 협상에 대해 질타했다. 거창YMCA는 거창군과 집행위 간 협상을 밀실 거래라고 비판하면서 주민 눈높이에 맞는 수준으로 결정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서 거창YMCA 홍정희 시민사업위원장은 오직 연극을 위해 존재했던 초심은 사라지고 돈과 문화 권력으로 얼룩진 만신창이가 되고 말았다.”라며 싸움의 당사자가 된 거창군, 기득권을 내려놓지 못하는 집행위 모두 거창군민의 눈에 마땅치 않다.”라고 지적했다.

또 홍 위원장은 거창군이 보상차원에서 상표권을 사들이는 방법에 원칙에 동의할 수 없고, 터무니없이 큰 금액을 요구하는 집행위의 모습에도 회의감을 느낀다.”라면서 연극제를 만들며 한 푼 급여도 받지 못하고 희생된 이들이 많은데, 이들의 기여도 평가는 누가 하고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상표권을 사고파는 행위 역시 주민들의 동의가 없다면, 혈세를 낭비하고 주민을 배신, 세금을 갈취하는 행위에 불과할 것이라며 주민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만들어 연극제 정상화를 논의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거창YMCA집행위가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고 거액 상표권 보상을 고집할 경우 불법적인 행위에 대한 자료를 모아 법률적으로 대응할 것’, ‘상표권 매매가 군민 눈높이에 맞지 않게 파국으로 치닫는다면 군민 소송단을 꾸려 혈세를 지켜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거창군의 책임에 대해서도 책임자 징계 등이 관철될 수 있도록 해 나갈 것이라며 거창국제연극제는 지역 주민과 문화 예술인, 지방자치단체의 협치를 통해 다시 재건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