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의회, ‘혁신 대책’ 적용시킬까?
상태바
거창군의회, ‘혁신 대책’ 적용시킬까?
  • 한들신문
  • 승인 2021.01.1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향란 군의원, 항소심서 벌금 700 확정
의회, 제 식구 감싸기 할까?
시민단체, ‘의회의 결단’ 촉구

무소속 김향란 거창군의회 의원이 지난 8, 농지법 위반 혐의로 진행된 항소심 재판에서 원심을 확정받자 주민들의 시선이 거창군의회로 쏠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거창군의회가 발표한 혁신 대책을 적용할 것인지 아니면 또 제 식구 감싸기로 이를 무마할 것인지 주민들의 관심이 높다.

김향란 군의원은 지난 8, 항소심 재판에서 농지법 위반으로 벌금 7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받았다. 김 군의원은 직접 농사를 짓겠다라며 가조면 사병리 일대에 농지를 매입했지만, 실제 임대를 줘 농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 왔다.

이번 재판 결과에 대해 항소를 이어갈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항소심 재판부마저 김향란 군의원에게 죄가 있다고 판단한 만큼 뒤집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김 군의원이 항소심에서마저 벌금형을 선고받자 거창군의회가 지난해 10월에 내놓은 거창군의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대책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의회는 당시 군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강화한다며 ‘1회 문제시 사과, 2회 문제시 출석정지 30일 이내, 3회 문제시 제명을 상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의회는 지난 201811월 중순, 김향란 군의원의 농지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윤리위원회를 열었지만 취소했다. 그러나 지난 20194, 김향란 군의원이 업무추진비 카드를 이용해 공무원에게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9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자 출석정지 30일 징계를 의결했었다.

뿐만 아니라, 김향란 군의원은 지난 10일 열린 거창군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과정에서 방청석이 없다는 이유로 시민단체의 방청을 막아 거창YMCA시민사업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해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자 거창 내 시민단체는 거창군의회의 결단을 촉구했다. 거창YMCA 시민사업위원회 관계자는 거창군의회 의원들의 각종 구설과 관련해 대책을 요구했고, 의회는 혁신 대책을 내놨다라고 설명하며 당시 우리가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발표했었는데, 의회가 혁신 대책을 제대로 실행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