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에 첫아기 울음소리.. 마리면 첫 경사 맞아
상태바
11월에 첫아기 울음소리.. 마리면 첫 경사 맞아
  • 한들신문
  • 승인 2020.12.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 마리면은 면 내 올해 첫 출생아인 ‘이시아’의 출생을 축하하기 위해 면사무소 직원들과 주민자치회가 기저귀와 거창사랑 상품권 등 기념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마리면은 지난 2016년부터 면 내에서 아이가 태어나 출생신고를 하면 직접 축하기념품을 전달하는 ‘해피버스(Happy birth)’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에 축하기념품을 받은 ‘이시아’는 지난 11월 28일 태어난 마리면 첫 출생아다. 이날 선물을 전달받은 시아의 부모는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나 너무 기쁜 상황에서 축하 선물까지 챙겨주시니 너무 감사하다”며, “앞으로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밝은 아이로 키우겠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